본문 바로가기

백악관 "비핵화 전제되야 北과 외교" 재확인

중앙일보 2021.04.08 14:20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7일 브리핑룸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7일 브리핑룸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대북 정책의 목표는 북한 비핵화이며, 그 방향으로 갈 수 있다면 북한과 '외교'를 고려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사키 백악관 대변인 정례 브리핑
"한반도 비핵화가 명확한 목표"

 
젠 사키 미 백악관 대변인은 7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는 비핵화를 향한 길로 이어진다면 (북한과) 일정한 형태의 외교를 고려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이날 북한에 대한 미국의 대응과 관련한 질문에 "우리는 계속해서 제재를 시행하고 있고, 동맹 및 파트너와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 문제와 관련해 한반도 비핵화라는 명확한 목표를 갖고 있다"면서 "이것이 우리의 시각"이라고 강조했다.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가 전제되면 한국·일본 등 동맹과 조율해 북한에 외교를 통한 접근을 할 수 있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확인한 것이다. '비핵화 전제'를 분명히 하면서 직접적인 '북한과의 대화' 대신 '외교'라는 우회적인 표현을 유지하는 등 극히 신중한 태도다.  
 
사키 대변인은 최근 정례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럴 의도는 없다"고 선을 긋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도 지난달 25일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한 미국의 대응을 묻는 말에 "그들이 (긴장을) 고조시키는 것을 선택한다면 대응이 따를 것이지만, 북한과의 외교도 준비돼 있다"고 말했다. 다만 "최종적인 비핵화가 조건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hypar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