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당국 "일시 보류한 AZ백신, 이번 주말 재개 여부 발표"

중앙일보 2021.04.08 13:47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프리랜서 김성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프리랜서 김성태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이하 ‘추진단’)은 8일 일부 보류된 만 60세 미만 대상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재개를 주말쯤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유럽의약품청(EMA)이 AZ 백신과 관련, 혈전 논란에도 백신을 계속 접종하는 게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기 때문이다.  
 
앞서 추진단은 지난 7일 코로나19 백신전문가 자문회의 결과를 토대로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예방적 차원에서 특수교육‧보육, 보건교사 등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잠정 보류‧연기한 바 있다.
 
그러나 유럽의약품청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이익이 위험을 상회하므로 접종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다만 혈소판 감소를 동반한 혈전질환은 백신 접종 이상반응으로 간주할 필요가 있으므로, 의료인의 신속한 대처를 주문했다.
 
또한 영국의 의약품건강제품규제청(MHRA)도 유럽의약품청과 마찬가지로 접종을 지속해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에 추진단은 국내외 동향 및 발생사례를 충분히 분석하고 혈전 전문가 자문단, 백신 전문가 자문단, 예방접종전문위원회의 논의를 거쳐 후 주말 중 AZ 백신 접종 재개 여부를 발표할 계획이다. 혈전 전문가 자문단 회의는 금일 개최 예정이다.
 
정은경 추진단장은 “백신 접종에서 ‘안전성’과 ‘과학적 근거’를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겠다”며 “예방적 차원에서 접종을 중단한 만큼, 전문가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 과학적이고 안전한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