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오닉 18분이면 충전…초급속 전기충전소 이곳에 깔린다

중앙일보 2021.04.08 12:00
서울 강동구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에서 시승차량이 충전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강동구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에서 시승차량이 충전되고 있다. 연합뉴스

20분 안팎이면 충전이 가능한 전기차 초급속 충전소가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 16곳에 설치된다.
 
환경부는 “최근 충전속도가 개선된 전기차가 출시될 예정임에 따라 충전수요가 높은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 16곳에 350kW 초급속충전기 32기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환경부는 주요 고속도로에 대한 현장조사를 거쳐 경부고속도로 등 8개 고속도로의 휴게소 16곳에 초급속 충전기 32기를 구축하는 배치계획을 확정했으며, 올해 1월부터 죽전휴게소에는 2기의 초급속 충전기 설치 공사가 시작됐다.
 
초급속충전소 위치도. 환경부

초급속충전소 위치도. 환경부

아울러 초급속 충전기를 보완하기 위해 올해 안에 200kW 급속충전기 1000기를 공용시설, 주차시설 등에 추가로 설치하는 등 전기차 신차종 출시에 따른 충전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3월까지 250기의 설치가 완료된 상태다.
 
환경부에 따르면 최대충전출력이 220~240kW인 아이오닉5는 초급속충전기(350kW)로 80% 충전 시 18분이 걸린다. 200kW 급속 충전기의 경우 21분가량 걸리는 등 거의 동일하다. 
 
환경부 관계자는 “초급속 충전소의 경우 올해 안에는 32기를 모두 가동할 수 있도록 설치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출시되는 전기차들은 최대충전출력이 350kW에 맞춰서 나올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충전 속도는 더 빨라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충전기 정보 공개 확대

저공해차 통합누리집 화면. 환경부

저공해차 통합누리집 화면. 환경부

환경부는 전기차 사용자의 생활 속 완속충전시설 설치 지원을 위해 9일부터 2021년도 완속충전시설 설치 보조사업 신청자를 모집하고, 최대 200만 원의 설치비용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 밖에 충전기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환경부는 전국 충전기 위치와 수량, 사용 가능 상태 등을 공개하는 저공해차 통합누리집(www.ev.or.kr)에서 정보공개 대상 충전기를 확대했다. 그동안 정보 공개된 약 3.5만기 충전기에 미공개 충전기 약 3만기 정보를 추가로 공개해 전기차 사용자들이 이사 등으로 인해 충전기 정보 확인이 필요할 때 정보의 편의성을 높였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초급속 충전기를 처음 도입하고 200kW 급속충전기를 확대 구축해 전기차 사용자들이 주요 거점에서보다 쉽게 충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고, 생활 속에서 충전정보를 편하게 접하도록 정보공개도 강화했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