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시청 3명 수성구청 1명 투기의혹…대구시 "수사의뢰"

중앙일보 2021.04.08 11:25
투기 논란이 불거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대해 해체 수준의 개혁이 요구되는 가운데 지난달 15일 LH 직원 투기 의혹이 불거진 대구 수성구 연호동 연호공공택지지구(연호지구) 곳곳에 LH 해체를 촉구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뉴스1

투기 논란이 불거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대해 해체 수준의 개혁이 요구되는 가운데 지난달 15일 LH 직원 투기 의혹이 불거진 대구 수성구 연호동 연호공공택지지구(연호지구) 곳곳에 LH 해체를 촉구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뉴스1

대구지역 대규모 개발 단지에서도 공무원들의 부동산 불법 투기 의혹이 드러났다. 
 

대구시 오는 6월말까지 6248명 대상 2차 조사

대구시는 8일 "대구지역 공무원 1만5408명을 대상으로 불법 투기 관련 조사를 한 결과 4급 1명, 5급 1명, 6급 2명 등 모두 4명에게서 부동산 투기 의혹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4명은 대구시청 소속 3명, 수성구청 소속 1명이다. 이들 공무원은 모두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진행하는 대구 수성구 연호지구 내에 부동산을 취득한 이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 관계자는 "이들 공무원은 도시개발 관련 부서에 근무한 이력은 없다. 하지만 개발정보 취득 경위 등에 대한 의혹이 해소되지 않아 보상차익을 노린 투기행위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 의뢰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①농지로 부적합한 토지나 맹지 매입(3건) ②주말농장 활용 목적 등인데도 매입금 대비 대출 비율이 80%로 과다(2건) ③사업지 주민 의견 청취 직전 구매(1건) ④소유권 미확보 상태에서 부동산 잔금 지급(1건) 등의 행위가 있었다고 대구시는 설명했다. 
 
대구시는 이번 조사에서 이들 4명을 포함해 지역 대규모 개발 단지에 부동산을 보유했거나 거래한 사실이 있는 공무원 16명(거래 21건)을 찾아냈다. 
 
하지만 이중 12명은 상속(4명), 증여(2명), 임용 전 매입(1명), 토지취득 경위 등 소명(5명) 등으로 투기 의혹이 없다고 봤다.
 
대구시는 오는 6월 말까지 5급 이상 간부공무원, 대구도시공사 임직원 등 1562명의 배우자와 직계 존·비속 6248명을 대상으로 2차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적극적으로 공조해 남은 2차 조사도 한 치의 의혹이 남지 않도록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하겠다"며 "위법행위 발견 시 엄단 조치해 시민들로부터 신뢰받는 공직자, 신뢰받는 시정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중순부터 대구시는 별도의 조사팀을 꾸려 LH 발 땅 투기 의혹과 관련, 지역 공무원에 대한 불법 부동산 투기 여부 조사를 해왔다. 조사 범위는 개발단지 사업지구 지정 5년 전부터 토지 보상 시점까지의 모든 토지거래 내용이다.
 
대상지는 LH가 진행하는 대구 수성구 연호지구와 테크노폴리스 산업단지 등 5개 지구 9159필지, 대구도시공사가 주관하는 수성의료지구, 안심뉴타운 등 7개 지구 4761필지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