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태년 “회초리에 성찰·혁신으로 응답…책임 있게 행동할 것”

중앙일보 2021.04.08 11:20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이 8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이 8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4·7 재·보궐선거 참패에 대해 “국민의 매서운 회초리에 철저한 성찰과 혁신으로 응답하겠다”며 “당 지도부는 선거 결과에 책임 있게 행동하겠다”고 말했다.
 
김 직무대행은 8일 오전 화상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민주당 내부의 불철저함을 혁파하는 것으로 성찰과 혁신을 시작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선거 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겸허히 수용하겠다”며 “저희의 부족함으로 국민께 큰 실망을 드렸다”고 말했다.
 
김 직무대행은 “국민이 ‘됐다’고 할 정도로 당 내부의 공정과 정의의 기준을 높이겠다”며 “당의 혁신 노력과 함께 집권 여당의 책무도 흔들림이 없이 수행하겠다”고 강조했다.
 
2·4 공급대책에 대해서도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며 “투기를 막고 주택시장을 안정화시키겠다는 저희의 약속도 반드시 지키겠다”고 했다.
 
이어 “시대가 민주당에 부여한 개혁 과제도 차질 없이 하겠다”며 “공직자 투기 근절, 부동산 적폐 청산, 공직자 이해충돌 방지법과, 거래분석원 설치를 조속히 하겠다”고 설명했다.
 
국민권익위원회의 민주당 의원·가족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에 대해서는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는 의원들은 단호하게 법적 정치적 책임을 묻겠다는 약속도 반드시 이행하겠다”고 단언했다.
 
이날 김 직무대행을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의원총회에 앞서 비공개회의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의원총회에서는 지도부 총사퇴, 5월로 예정된 원내대표 선거·전당대회 일정 등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