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 국방부 "한반도서 훈련 중요…어떤 날에도 준비돼있어야"

중앙일보 2021.04.08 07:12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 AP=연합뉴스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 AP=연합뉴스

미국 국방부는 7일(현지시간) 한반도에서 군사훈련의 중요성과 함께 한미동맹의 이익을 지키기 위한 준비 태세를 강조했다.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반도에서 훈련은 중요하다"며 "우리는 한미동맹이 건전하고 견고하며 어떤 날에라도 우리의 이익과 한국 동맹의 이익을 지킬 준비가 돼 있도록 확실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커비 대변인은 북한이 지난달 25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에 대한 질문에는 "아직 분석이 진행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북한의 비핵화'라는 목표를 어떻게 달성할 것인지를 논의 중이며 이는 한국과의 긴밀한 협의와 조율을 통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na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