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구 37% 백신 맞은 칠레, 하루 8000명 확진 왜

중앙일보 2021.04.08 01:16 종합 8면 지면보기
칠레 중부 발파라이소에서 지난 6일 주민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칠레는 접종률이 36.7%지만 하루 확진자가 지난 2일 8000명일 정도로 코로나19가 진정되지 않고 있다. [AFP=연합뉴스]

칠레 중부 발파라이소에서 지난 6일 주민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칠레는 접종률이 36.7%지만 하루 확진자가 지난 2일 8000명일 정도로 코로나19가 진정되지 않고 있다. [AFP=연합뉴스]

남미 국가 칠레는 현재 전체 인구의 36.7%가 코로나19 백신을 한 차례 이상 맞았다. 이스라엘(61%)과 영국(46.5%) 다음으로 높은 비율이다. 이런 칠레에서 백신 접종을 시작한 이래 최근까지 신규 확진자가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
 

접종률 1% 때부터 거리두기 완화
접종자 90%는 중국 시노백 맞아

지난해 12월 24일 백신 접종을 시작할 당시 하루 2000명대였던 신규 확진자는 갈수록 늘어 지난 2일엔 8000명을 넘었으며, 5~6일엔 하루 5000명대였다. 최근 재봉쇄를 결정했을 정도다. 도대체 왜 이럴까.
 
지난 6일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이스라엘과 칠레 모두 접종 선두인데, 왜 한 나라만 다시 봉쇄하나’란 기사에서 이유를 분석했다. 가디언은 칠레가 방역을 위한 봉쇄를 지나치게 일찍 풀었다는 점을 지적했다. 칠레는 백신 접종률이 1% 미만이던 지난 1월 체육관·카지노 등 일부 상업시설의 문을 다시 열었고, 이동 제한도 완화했다. 이스라엘이 지난 2월 접종률이 50%를 넘은 다음에야 봉쇄를 푼 것과 대조적이다. 칠레 감염병 전문가 클라우디아 코르테스 박사도 미국 공영 라디오 NPR과의 인터뷰에서 “봉쇄의 조기 완화로 ‘이젠 긴장을 풀어도 된다’는 잘못된 메시지를 준 게 문제”라고 진단했다.

관련기사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칠레에서 쓰는 백신의 종류에 주목했다. 칠레 접종자의 90%가 중국산 시노백 백신을, 10%가 화이자 백신을 각각 접종받았다는 것이다. 이스라엘은 화이자 백신 한 종류만 접종받았다. 임상시험 결과 예방 효능이 화이자 백신은 95%, 시노백 백신은 지역에 따라 50~83.5%로 나타났다.
 
통계 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에 따르면 접종률이 20% 이상으로 비교적 높은데도 확진자가 늘거나 줄지 않는 나라의 상당수가 중국산 백신을 다른 백신과 함께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노팜 백신을 사용하는 바레인(31.4%)·헝가리(25.2%)·세르비아(21.8%), 시노백 백신을 접종하는 우루과이(20.9%)가 여기에 해당한다.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는 “효능이 있는 백신을 일정 수준 이상 접종하면 확진자가 감소하는 건 과학 영역이라 예외가 발생하기 어렵다”며 “접종률은 높은데 코로나19 상황이 좀처럼 나아지지 않거나 나빠진다면 접종 백신 효능과의 연관성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다만 백신 효능이 나타나기까지 시간이 걸리는 것일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포브스는 칠레의 재확산에 얼마나 영향을 끼쳤는지는 불분명하지만, 변이 바이러스 확산도 관련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칠레와 같은 남미 국가인 브라질에서 발생한 변이 바이러스가 퍼지고 있기 때문이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