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앙숙에서 동지로…김종인, 안철수 손 꼭잡고 "고생 많았다"

중앙일보 2021.04.08 00:59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되자 “야권이 단일화를 하고 시장선거에서 승리해서 정권교체의 교두보를 확보했지만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8일 0시 10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 오 후보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함께 왔다.  
 
안 대표는 오 후보의 당선 소감 직후 “오 후보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오세훈을 지지해주신 서울시민 여러분께도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권이 단일화를 하고 시장 선거에서 승리해서 정권 교체의 교두보를 확보했다”며 “그렇지만 저는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우리 앞에는 너무 많은 과제들이 놓여있다”며 “우선 야권이 시정을 맡으면 겸허하면서도 유능하다는 것을 시민들께 보여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8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8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어 “그래야 국민께서 정권교체가 더 나은 선택이라는 걸 믿지 않겠냐”라며 “저를 포함해 야권의 책임 있는 분들이 정권 교체를 위해 혁신하고 단합하고 함께 힘을 합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인사말이 끝나고 김 위원장과 안 대표는 악수하며 서로를 격려했다. 두 사람이 웃으며 마주하는 것은 서울시장 보궐선거 과정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김 위원장은 안 대표에게 “고생 많았다”고, 안 대표는 “감사하다”는 말을 주고받았다.
 
배재성 기자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