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 선택 겸허하게 받아들인다" 與지도부 결국 고개숙였다

중앙일보 2021.04.08 00:05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상황실에서 4.7 재보궐 선거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확인 후 굳은 표정을 보이고 있다. 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상황실에서 4.7 재보궐 선거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확인 후 굳은 표정을 보이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4·7 재보궐선거에서 큰 격차로 패색이 짙어지자 "국민의 뜻에 따라 성찰하고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7일 밤 개표가 진행되는 가운데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선거 결과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 민주당의 부족함으로 국민께 큰 실망을 드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도 별도의 입장문을 통해 "국민의 선택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며 "국민의 마음을 얻기에 저희가 크게 부족했다"며 자세를 낮췄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선거로 나타난 민심을 새기며 반성하고 혁신하겠다"며 "청년과 서민, 중산층을 돕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또 "지지해주신 국민께도, 지지하지 않으신 국민께도 감사드린다"며 "함께해주신 당원과 지지자 여러분께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