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김영춘 "민심의 큰 파도 앞에서 결과에 겸허하게 승복"

중앙일보 2021.04.07 22:06
7일 오후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부산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퇴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후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부산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퇴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 나섰던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방송 3사 출구 조사에서 상대후보인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에 30%포인트 차이로 뒤쳐진다는 결과가 나오자 "결과에 승복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후보는 7일 캠프에서 "민심의 큰 파도 앞에서 결과에 겸허하게 승복한다"며 "저와 민주당은 앞으로도 부산의 꿈을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으로의 계획을 묻자 "여기까지 하겠다. 다음에 다시 하죠"라며 말을 아꼈다.
 
부산시장 재보선 '방송 3사 출구 조사' 결과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는 64%, 김영춘 민주당 후보는 33%로 나타났다. 두 후보의 차이는 차이는 31%포인트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