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엉덩이춤' SNS올려 왕관 박탈…억울한 미스 파푸아뉴기니 [영상]

중앙일보 2021.04.07 21:45
2019년 미스 파푸아뉴기니로 선정된 루시 마이노가 최근 선정적인 춤 영상을 SNS에 올렸다는 이유로 왕관을 박탈당했다. [SNS캡처]

2019년 미스 파푸아뉴기니로 선정된 루시 마이노가 최근 선정적인 춤 영상을 SNS에 올렸다는 이유로 왕관을 박탈당했다. [SNS캡처]

'미스 파푸아뉴기니' 출신 여성이 자신의 SNS에 선정적인 춤 영상을 올렸다는 이유로 왕관을 빼앗겼다고 영국 가디언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19년 미스 파푸아뉴기니' 출신 루시 마이노(25)는 지난달 동영상 기반 SNS '틱톡(TikTok)'에 엉덩이를 격렬하게 흔드는 춤, 이른바 '트워킹' 영상을 올렸다. 하지만 그 동영상의 선정성이 논란이 됐다.
 
미스 파푸아뉴기니를 선발하는 '태평양제도 미인대회 파푸아뉴기니 위원회'(MPIP PNG)는 지난달 30일 "미스 파푸아뉴기니는 파푸아뉴기니의 가치와 정신을 공유하는 대표"라며 "우리는 자신감·자부심·진실함·봉사·교육 등 가치에 초점을 둔다"는 성명을 내고, 마이노의 자격을 박탈하겠다고 밝혔다. 
 
마이노가 제명되며 생긴 문화대사 공석은 2018년 미스 파푸아뉴기니로 뽑혔던 레오시나 카리하가 대신할 예정이다. 
 
'2019 미스 파푸아뉴기니'로 뽑혔던 루시 마이노. [마이노 인스타그램 캡처]

'2019 미스 파푸아뉴기니'로 뽑혔던 루시 마이노. [마이노 인스타그램 캡처]

 
한편 위원회의 '자격 박탈' 결정에 일각에선 "위원회의 제명 결정이 여성혐오와 결합해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젠더폭력 반대 의원연맹 공동의장' 앨런 버드 이스트 세픽 주지사는 "여성을 살해하거나 고문하는 것은 비판하지 않으면서 춤추는 동영상을 올렸다는 이유로 분개하고 있다"고 위원회의 결정을 비판했다.
 
미스 파푸아뉴기니 출신의 한 여성도 "이번 사태는 파푸아뉴기니의 뿌리 깊은 여성혐오를 보여준다"며 "남성이 동영상을 올렸다면 웃으면서 지나갔을 일"이라고 가디언에 밝혔다.
 
 
하와이대에서 경영학을 전공한 마이노는 2019년 미스 파푸아뉴기니 선발 이전엔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에서 공동 주장으로 활약해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