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남기 "선진국 중 韓 등 3개국만 코로나 이전 GDP 회복"

중앙일보 2021.04.07 14:55
한국이 미국·호주와 함께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의 경제 규모를 회복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 겸 뉴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이런 내용 등을 담은 국제통화기금(IMF)의 세계경제전망을 소개했다.
 
홍 부총리는 "IMF가 주요 20개국(G20) 중 올해 국내총생산(GDP)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는 국가로 한국을 포함한 8개국을, 선진국 중에선 3개국만 지목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르면 IMF는 올해 GDP 회복력이 가장 좋은 국가로 미국을 꼽았다.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100으로 잡았을 때 올해 미국 경제 전망치는 102.7이다. 한국은 102.6, 호주가 102.0으로 뒤를 따른다. 홍 부총리는 "우리 경제가 가장 강하고 빠르게 회복하는 선두그룹 국가 중 하나임을 의미한다"고 해석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IMF가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3.6%) 세계 경제성장률(6%)보다 낮게 전망한 데 대해선  "한국이 지난해 선진국 중 역성장 폭을 가장 최소화한 국가임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세계 경제가 지난해 -3.3% 역성장한 것과 비교하면 한국(-1%)의 지난해 지표는 양호하다. 지난해 기저효과 때문에 올해 상대적으로 성장률이 낮게 설정됐다는 는 의미로 해석된다.
 
홍 부총리는 “한국 경제가 가장 강하고 빠르게 회복하는 선두 그룹 국가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이날 회의에선 에너지를 덜 쓰고 탄소 배출도 적은 스마트 그린 산업단지(산단)가 전국 35곳에 세우는 내용의 ‘스마트 그린 산단 추진 전략’이 발표됐다. 새만금 권역이 시작이다.
 
홍 부총리는 “그간 산업단지는 기업 최대 집적지로 경제 발전의 핵심 거점 역할을 했으나 에너지 다(多)소비, 환경 문제, 생산성 저하 등 문제를 드러냈다”며 “이에 산단의 에너지 고효율화, 탄소 배출량 25% 감축 등을 위한 스마트 그린 산단 조성 전략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올해와 내년에 걸쳐 스마트 그린 국가시범산단 3곳이 조성된다. 정부는 새만금 권역을 우선 선정했다. 이곳에 데이터센터단지, 태양광ㆍ풍력발전단지도 차례로 들어선다. 정부는 오는 7월 1~2개 스마트 산단 후보지를 더 선정한다. 2023년부터 매년 4개씩 추가한다. 2030년까지 총 35개 스마트 그린 산단이 조성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산단 간소화법을 적극 적용해 통상 6개월인 산단 개발계획 승인 기간을 단축하고, (신설되는) 데이터센터 등에 원활한 전력 공급을 위해 산단 내 재생에너지 전력 직접 거래를 허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재생에너지 설비, 스마트 공장 설비 건설 용도라면 용지 우선 공급, 분양가 인하 혜택도 준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