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4차 유행 막는 데 총력, 보건소 무료검사 확대"

중앙일보 2021.04.07 09:26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오전 전주시 전북도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오전 전주시 전북도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세를 꺾지 못해 4차 유행이 현실화된다면, 진행 중인 백신 접종에도 차질이 불가피하다"며 "정부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4차 유행을 막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전북도청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지역사회 저변에 숨어있는 확진자를 신속히 찾아내도록 진단검사를 더욱 확대하겠다"며 "앞으로는 전국의 모든 보건소에서 거리 두기 단계나 증상과 관계없이 누구라도 무료로 진단검사를 받으실 수 있도록 무료검사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그동안 수도권을 중심으로 발생하던 집단 감염이 지난주부터는 전국 각지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확진자가 거의 없었던 지역도 예외가 아니다"고 했다.
 
이어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도 부쩍 많아졌다"며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코로나19는 일상 곳곳에 훨씬 가까이 침투해 있다. 국민들께서는 '혹시나' 하는 생각이 든다면, 가까운 보건소를 찾아 반드시 검사를 받아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등 현행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가 오는 11일 종료되는 것 관련 "하루하루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다음 주 이후의 방역 대책을 신중하게 검토하겠다"며 "전문가와 함께 지혜를 모아, 더 효과적인 방역을 위한 추가대책도 치열하게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