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국무부 “北 도쿄올림픽 불참 보도 봤다…코로나 엄중대응인 듯”

중앙일보 2021.04.07 06:29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AP=연합뉴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AP=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6일(현지시간) 북한의 도쿄올림픽 불참 결정과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북한의 엄중한 대응과 일치하는 조치인 것 같다”고 밝혔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의 도쿄올림픽 불참에 대한 질문에 “우리는 북한이 하계 올림픽에 참가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는 보도를 인지하고 있다”며 “코로나19에 대한 북한의 엄중한 대응과 일치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북한의 도쿄올림픽 불참 결정을 코로나19에 따른 대응 조치로 평가하면서 정치적 의미 등 추가적 해석을 하지 않았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어 “한반도와 인도태평양의 평화와 안보라는 공동의 목표 추구에 있어 북한 문제에 대해 한국 및 일본과 긴밀히 조율을 계속할 것”이라고 원론적 입장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북한은 세 국가 모두에 공통의 위협”이라며 “우리는 북한의 비핵화 원칙에 계속 전념하면서 인도태평양 지역 우리의 조약동맹은 물론 우리의 파트너와 미국에 대한 위협 감소에 계속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의 한일 방문과 한미일 안보사령탑 회의가 미국 대북정책 검토의 일환으로 이뤄진 것이라면서 아직 검토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6일 코로나19 위기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해 도쿄올림픽에 참가하지 않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