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 확진자 600명대 쏟아진다…'봄철 4차 유행' 현실화되나

중앙일보 2021.04.07 05:59
5일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5일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봄철 유행’이 현실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신규 확진자가 지난 2월 18일(621명) 이후 48일 만에 600명대에 올라섰다.  
 
7일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총 606명이다. 직전일 같은 시간의 430명보다 176명 많은 수치다. 
 
이틀째 400명대 유지가 무너지며 600명대 진입이다. 이날 발표에선 600명대 중반, 많으면 700명 안팎에 달할 전망이다. 
 
지난달 31일부터 전날까지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06명→551명→557명→543명→543명→473명→478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521.6명꼴로 나왔다.
 
이날은 특히 인천 어린이집과 울산 콜센터, 대전 학원을 중심으로 한 집단감염이 확산되면서 이들 지역의 확진자가 크게 늘었다. 자매교회 순회모임을 고리로 한 ‘A교회 및 집회 관련’ 집단감염 사례와 부산의 유흥주점과 관련해서도 확진자가 늘었다. 이 밖에도 식당, 직장, 마트, 주점, 병원 등 다양한 공간에서 새로운 감염 고리가 속출하는 양상이다.
 
방역당국과 전문가들은 ‘4차 유행’의 갈림길에 서 있다고 진단하고 있다.
 
정부는 이번 주 확진자 발생 추이를 지켜보면서 내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9일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번 한 주가 코로나19 4차 유행의 길로 들어서느냐 아니면 일상 회복으로 한걸음 더 나아가느냐의 중대한 분기점”이라며 개개인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