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너지 기업들의 결자해지…탄소중립 동맹 맺었다

중앙일보 2021.04.07 00:04 경제 2면 지면보기
2050년 탄소 중립 이니셔티브 실현을 위한 에너지 얼라이언스(동맹) 출범식이 6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렸다. 초대 의장에는 유정준 SK E&S 부회장을 선임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에서 여섯 번째)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허용석 현대경제연구원장, 김상우 DL에너지 부회장, 정연인 두산중공업 사장,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사장, 유정준 SK E&S 부회장, 성 장관, 허용수 GS에너지 사장, 구자용 E1 회장, 정인섭 한화에너지 사장, 김동욱 현대자동차 부사장, 송원표 효성중공업 부사장. 김상선 기자

2050년 탄소 중립 이니셔티브 실현을 위한 에너지 얼라이언스(동맹) 출범식이 6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렸다. 초대 의장에는 유정준 SK E&S 부회장을 선임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에서 여섯 번째)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허용석 현대경제연구원장, 김상우 DL에너지 부회장, 정연인 두산중공업 사장,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사장, 유정준 SK E&S 부회장, 성 장관, 허용수 GS에너지 사장, 구자용 E1 회장, 정인섭 한화에너지 사장, 김동욱 현대자동차 부사장, 송원표 효성중공업 부사장. 김상선 기자

SK·포스코·한화·GS 같은 국내 대기업과 경제연구소 등 열 곳이 ‘탄소 중립’을 목표로 ‘에너지 얼라이언스(동맹)’를 결성했다. 6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출범식에선 유정준 SK E&S 부회장을 초대 의장으로 선임했다. 유 부회장은 “1988년 석탄 합리화 정책 이후 탈석탄 사회를 만드는 데 30년 가까이 걸렸다”며 “탄소 중립 목표를 10~20년 안에 달성하려면 부작용도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유 부회장과의 일문일답.
 

SK·포스코·한화·GS 등 10곳
‘에너지 얼라이언스’ 결성

글로벌 탄소중립 트렌드 파악
한국식 시나리오 만들 계획

유정준 의장

유정준 의장

에너지 얼라이언스를 만든 배경은.
“요즘엔 탄소 중립이나 ESG(친환경, 사회적 책임, 기업 지배구조 개선) 얘기를 안 하면 촌사람 소리를 듣는다. 기업 현장에선 3~4년 전부터 위기감을 경험했다. 그동안 탄소 중립은 먼 얘기처럼 들렸으나 이제는 눈앞의 현실이 됐다. 진화하지 않으면 변혁의 대상이 될 위기감이 있다.”
 
민간보다 정부가 앞서야 할 분야 아닌가.
“탄소 중립은 정책 방향과 함께 타이밍이 중요하다. 세계적 흐름에 너무 뒤처져도, 너무 앞서 나가서도 안 된다. 이 타이밍을 잘 조절할 수 있도록 정책 파트너로서 역할을 하겠다. 정부에 효율적인 탈탄소 정책을 제안하고 동시에 협력하는 게 목표다.”
 
탄소 중립과 관련한 세계적 흐름은.
“일본 정부와 기업은 호주에서 수소를 생산해 가져오는 프로젝트의 실험을 시작했다. 지난주 미국 상원과 하원은 합동으로 수소 산업의 세제 지원에 나섰다. 탄소 배출권 가격이 t당 100달러 시대가 되면 (수소 산업 등에) 없던 경제성이 생긴다. 산업 구조가 본격적으로 바뀌는 거다. 국내에서 배출하는 탄소 중 87%가 에너지 산업에서 발생한다. 에너지 업계가 주도해 탄소 중립 전략을 논의하지 않으면 안 된다.”
 
향후 계획은.
“국제에너지기구(IEA) 등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탄소 중립 트렌드를 정확하게 파악할 예정이다. 그다음 한국식 탄소 중립 시나리오를 만들어 발표할 계획이다. 올해 말까지 유엔에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다시 제출해야 한다.”
 
이날 출범식에는 구자용 E1 회장, 유정준 SK E&S 부회장, 김상우 DL에너지 부회장,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사장, 정인섭 한화에너지 사장, 허용수 GS에너지 사장, 정연인 두산중공업 사장, 김동욱 현대자동차 부사장, 송원표 효성중공업 부사장, 허용석 현대경제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날 축사를 통해 “탄소 중립은 거스를 수 없는 ‘뉴노멀’(새로운 표준)이 됐다”며 “기업 간 연대와 협력을 통해 탄소 중립이란 도전적 과제에 대응하고 신산업 육성을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국의 조 바이든 행정부는 2025년을 목표로 탄소세 도입을 추진한다. 유럽연합(EU)은 지난달부터 금융회사를 대상으로 ESG 공시를 의무화했다. EU는 2023년까지 탄소 국경세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IEA는 올해를 ‘네트 제로’(온실가스 배출량 제로) 원년으로 선언했다. 파티 비롤 IEA 사무총장은 올해 초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은 전년보다 7%가 줄어 10년 전 수준으로 돌아갔다”며 “온실가스 배출이 감소한 건 2009년 이후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는 네트 제로에 도전하는 각국 정부와 기업에 위기이자 기회”라고 설명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