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형준 “부산 미래 위해 한표를” 낙동강 벨트 북구·사하구 돌아

중앙일보 2021.04.07 00:02 종합 5면 지면보기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6일 오후 신공항이 들어설 가덕도를 방문했다. [뉴시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6일 오후 신공항이 들어설 가덕도를 방문했다. [뉴시스]

4·7 재·보선을 하루 앞둔 6일 유세에서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는 “부산의 새 미래를 위해 꼭 투표에 참여해 달라”고 호소했다.
 

오후엔 가덕도 공항부지 찾아

박 후보는 이날 오전 부산 동래구 동래시장 유세에서 “시장에 당선되면 부산에 새 혁신 파동을 일으키겠다. 부산이 매력적인 도시로 바뀌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일벌레다. 뭐가 문제인지 진단할 통찰력이 있고, 처방도 처치도 제대로 할 수 있다”고 했다.
 
박 후보는 이번 선거의 의미에 대해 “4년간의 문재인 정권 국정에 대해 평가하는 자리”라며 “민주당에 투표하면 실정·무능·위선·성추행에 투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이어 “제게 힘을 주시면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야권을 통합하겠다. 그 열차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동승할 것”이라며 “여러분의 한 표가 대한민국을 살리고 부산을 살린다”고 했다.
 
박 후보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선 “기댈 것은 흑색선전밖에 없다”며 “민주당 주장은 싹 다 거짓말이다. 저질 흙탕물 선거로 변질시킨 민주당을 따끔하게 혼내달라”고 말했다.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이날 박 후보는 해운대를 시작으로 부산 전역을 도는 유세 총력전을 폈다. 역대 선거에서 비교적 민주당이 강세를 보였던 북구·강서구·사상구·사하구 등 이른바 ‘낙동강 벨트’도 촘촘히 훑었다. 박 후보 측은 “낙동강 벨트는 한국전쟁 때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지켜낸 최후의 보루였다”며 “이곳 주민들이 야권에 힘을 실어 대한민국 역사를 바로 세워달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가덕도를 찾아 신공항 예정부지도 돌아봤다. 이곳에서 박 후보는 “가덕도는 여야를 넘어 함께 힘을 합쳐서 추진해야 할 사안”이라며 “제가 시장이 되면 가덕도 공항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말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