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OC “북한, 올림픽 불참 공식통보 없었다”

중앙일보 2021.04.06 20:16
2018 평창올림픽 당시 폐회식에서 남북한 선수단이 입장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2018 평창올림픽 당시 폐회식에서 남북한 선수단이 입장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북한으로부터 도쿄 올림픽에 불참한다는 공식 통보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IOC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IOC는 북한의 국가올림픽위원회(NOC)로부터 올림픽 헌장에 따른 그 올림픽 게임 참가에 대한 그들의 의무를 면제해달라는 어떠한 공식적인 신청도 접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IOC 회원국은 올림픽 헌장에 따라 매 대회에 참가할 의무가 있다.
 
IOC 대변인은 북한 NOC와 코로나19 상황을 논의하기 위해 여러 차례 전화 회의를 요청했지만 불가능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날 7월 일본 도쿄 올림픽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전격 발표했다. 이는 코로나19 위기에서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체육성이 운영하는 ‘조선체육’은 6일 홈페이지를 통해 도쿄 올림픽과 관련해 “제32차 올림픽 경기 대회에 참가하지 않기로 토의 결정했다”고 밝혔다.
 
조선체육은 “악성비루스 감염증에 의한 세계적인 보건 위기 상황으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해 위원들의 제의에 따랐다”고 전했다.
 
도쿄 올림픽 불참을 공식 선언한 나라는 북한이 처음이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확산세가 계속되고 있는 만큼 다른 나라들의 불참 선언이 이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도쿄 올림픽은 당초 작년 7월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대확산으로 한 차례 미뤄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