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곡동 땅 의혹, 용산 막말 논란… 경찰, 오세훈 고발 사건 수사 배당

중앙일보 2021.04.06 18:06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오전 서울 노원구 상계백병원 앞 사거리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오전 서울 노원구 상계백병원 앞 사거리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서울경찰청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관련한 내곡동 땅 특혜 의혹과 용산 참사 막말 논란에 대해 수사하기로 했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된 오 후보 사건을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배당했다.  
 
앞서 지난 1일 민생경제연구소와 광화문촛불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오 후보가 내곡동 땅 ‘셀프 보상’ 관련 거짓말을 일삼고 용산참사로 희생된 철거민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5일에는 더불어민주당이 서울중앙지검에 오 후보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다.  
 
오 후보는 과거 서울시장 재임 당시 내곡동에 있는 처가 땅이 보금자리주택 지구로 지정되면서 36억원의 보상을 받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한 토론회에서 용산참사를 ‘과도하고 부주의한 폭력 행위 진압을 위한 경찰력 투입으로 생겼던 사건’이라고 말해 용산참사 피해자와 유가족을 모욕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