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영선, 친문 커뮤니티에 자필편지 "구로박 반드시 승리한다"

중앙일보 2021.04.06 17:44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오후 서대문구 홍제역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오후 서대문구 홍제역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친문(親文) 성향의 온라인커뮤니티 클리앙에 친필 편지를 보내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여러분을 믿고 여기까지 왔다”며 “함께 승리하고 싶다”고 밝혔다.
 
6일 오전 박영선 캠프의 우상호 공동선대위원장은 “절박한 심정으로 클리앙에 민주당 박영선 후보의 말씀을 전달하러 왔다”며 박 후보가 직접 작성한 친필 편지를 공개했다. 우 선대위원장은 “투표하면 이길 수 있다”며 “민주당과 박 후보에게 힘을 실어달라”고 요청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 공개한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의 편지. 클리앙 캡처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 공개한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의 편지. 클리앙 캡처

박 후보는 편지에서 “여러분의 구로박, 박영선입니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구로을 지역구에서 국회의원 3선을 지낸 박 후보는 온라인에서는 ‘구로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한다.
 
그는 “클리앙이 얼리어답터들의 종합커뮤니티로 성장한 스토리는 새로운 서울이 가야 할 미래”라며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고 대전환을 선도하는 클리앙 회원들의 정신에서 서울시 대전환의 희망을 본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분이 흔들림 없이 보여주시는 격려와 지지는 저를 든든하게 지켜준다”면서 “우리와 사랑하는 사람들이 빠짐없이 투표하면 승리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한 사람이 열 사람을, 그 열 사람이 다시 열 사람을 투표하게 할 수 있다면 반드시 승리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박 후보는 “파란색 운동화 끈을 더욱 단단히 조여 묶고 달리겠다”며 “박영선의 추진력, 검증된 능력에 투표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이날 박 후보의 편지를 공개한 우 선대위원장은 당내 서울시장 후보 경선이 진행 중이던 지난 1, 2월에도 클리앙에 글과 영상을 남겼다. 당시 그는 “클리앙 유저들께서는 얼리어답터로 IT 분야에서 가장 앞선 분들로 안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는 데 선봉에 서서 여러분들의 삶이 더 나아질 수 있도록 함께해 나가겠다”고 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