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NA가 알려준 13년전 그놈···절도범 잡고보니 미제 성폭행범

중앙일보 2021.04.06 15:00
뉴스1

뉴스1

 
2008년 공중화장실에서 여성을 성폭행한 뒤 달아났던 범인이 13년 만에 DNA 추적을 통해 경찰에 붙잡혔다.
 
6일 경기 일산서부경찰서는 A씨(29)에 대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008년 7월 고양시의 한 상가건물 여자화장실에서 50대 여성이 성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112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경찰은 범행 직후 달아난 용의자를 잡지 못한 채 피해 여성에게서 채취한 용의자의 DNA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데이터베이스로 보관해 왔다.  
 
이후 장기 미제사건으로 남았던 이 사건은 올해 초 한 가정집에 절도신고가 접수되면서 13년 만에 용의자에 대한 단서가 잡혔다.  
 
절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DNA를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한 결과 2008년 성폭행 사건 용의자의 DNA와 일치한다는 연락을 받았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약 두 달여 간 용의자를 추적해 최근 파주시의 거주지에서 A씨를 붙잡았다.  
 
사건 발생 당시 A씨는 만 16세의 고교생이었으며,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이날 오전 법원에서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진행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