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찾아간 천안함 유족·함장…文대통령 면담 요청

중앙일보 2021.04.06 14:30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왼쪽부터), 안종민 천안함 전우회 사무총장, 고 이상희 하사 부친인 이성우 천안함 유족회장, 고 민평기 상사 형 광기 씨가 6일 천안함 재조사 논란과 관련 청와대를 항의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왼쪽부터), 안종민 천안함 전우회 사무총장, 고 이상희 하사 부친인 이성우 천안함 유족회장, 고 민평기 상사 형 광기 씨가 6일 천안함 재조사 논란과 관련 청와대를 항의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천안함 사건 유가족과 생존자 대표들이 6일 청와대를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 면담을 요청했다.
 
천안함 전사자 고 이상희 하사의 부친인 이성우 천안함 유족회장과 고 민평기 상사의 형 민광기씨, 최원일 전 천안함장은 이날 오전 청와대 연풍관에서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실 행정관을 면담했다.
 
유족 측은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 면담과 진상규명위의 '천안함 재조사' 결정 경위에 대한 조사, 관계자 처벌 등을 요구했다.
 
앞서 규명위는 '천안함 좌초설'을 주장해온 신상철 전 민군합동조사단 조사위원의 진정으로 지난해 말 천안함 사건 장병들의 사망원인에 대한 조사 개시를 결정했다가 지난달 31일 이 같은 사실이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져 논란이 되자 결정을 번복했다.
 
지난 2일 긴급회의 소집 후 '신씨가 관련 법령이 정한 진정인 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신씨의 진정을 각하한 것이다.
 
규명위 결정 번복에 결국 재조사는 취소됐지만 논란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일부 진상규명위원들로부터 '당시 천안함 관련 안건이 포함됐는지 몰랐다'는 말이 나오는가 하면, 신씨가 규명위에 제출한 진정서와 관련해 여러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여기에 국방부도 지난해 규명위로부터 천안함 관련 조사 개시 결정문을 송달받고도 서욱 국방부 장관에겐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규명위 결정문이) 관련 부서가 아닌 다른 부서로 가는 바람에 세부내용을 확인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고 재차 해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