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4일 일하고 월급 10~20% 덜 받고…日, 사흘 휴일제 추진

중앙일보 2021.04.06 13:41
일본 정부가 1주일에 4일은 일하고 3일은 쉬는 '선택적 주 3일 휴일제'의 도입을 본격 검토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계기로 다양한 근무 형태가 도입되면서 이를 정책적으로 지원하고 제도화하기 위한 작업에 들어간 것이다. 
 

코로나가 부른 주 4일 근무제
'선택적 3일 휴일제' 도입 추진
나흘 일하고 월급 10~20% 삭감
'70세 정년' 맞는 새 근무 형태

지난 2일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일본 도쿄 신주쿠역 인근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 2일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일본 도쿄 신주쿠역 인근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AFP=연합뉴스]

6일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집권 자민당 ‘1억 총활약 추진본부’는 곧 발행하는 중간보고서에 주 3일 휴일제를 권장하는 내용을 담을 예정이다. 이는 6월 일본 정부가 발표하는 '경제·재정 운영지침'에도 반영된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5일 회견에서 "육아 및 간호, 투병 등 생활과 일의 양립을 도모한다는 관점에서 다양한 근무형태 추진은 중요하다"고 말해 주 3일 휴일제 추진 방침을 분명히 했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일본은 물론 전 세계적으로 재택근무나 시차출근제 등 다양한 근무형태가 정착하는 추세다. 주 3일 휴일제도 이같은 유연 근무제 중 하나로, 제도가 도입되면 희망하는 직원에 한해 일주일에 4일 근무를 허용하면서 월급은 10~20% 정도 삭감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일본에서는 이미 인력파견회사인 리크루트, IT 기업 야후 재팬 등이 직원의 선택에 의해 주 4일 근무가 가능한 제도를 갖추고 있다. 이를 정부 차원에서 권장, 지원해 민간 기업에서 공공 부문까지 폭넓게 확산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고령화 사회에 대응하는 취지도 있다. 일본에서는 근로자가 원할 경우 기업이 70세까지 취업 기회를 보장하도록 노력할 의무를 규정한 새 '고(高) 연령자 고용안정법'이 지난 1일 발효됐다. 이 법안에서는 66세 이상 근로자의 경우 프리랜서 계약 등 다양한 형태의 고용을 가능케 했는데, '주 4일 근무'도 하나의 대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직장인들이 일주일에 3일의 휴일을 갖게 되면 지방에서 새로운 일이나 취미를 찾는 경우도 많아져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인건비 절감 및 추가 고용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기업들도 환영하는 추세지만, 인력난을 겪는 중소기업 등에는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주 3일 휴일제를 도입하는 기업에 대한 지원책도 검토되고 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도쿄=이영희 특파원 misquic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