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시아계 노부모 공격한 강도···아들은 긴 칼을 꺼내들었다

중앙일보 2021.04.06 12:58
아시아계 노부부 금품 뺏는 미국 강도들과 긴 칼을 들고 쫓아나온 아들 모습. 현지 언론인 디온 림 트위터 영상 갈무리=연합뉴스

아시아계 노부부 금품 뺏는 미국 강도들과 긴 칼을 들고 쫓아나온 아들 모습. 현지 언론인 디온 림 트위터 영상 갈무리=연합뉴스

 
미국에서 아시아계를 노린 증오범죄가 잇따르는 가운데 이번에는 노부부를 상대로 금품을 뺏던 강도들이 칼을 든 부부의 아들에게 쫓겨 달아나는 모습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개됐다.
 
5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에서 아시아계의 70대 노부부가 식료품점에 다녀오던 중 집 앞 현관에서 강도들을 만났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4명의 강도는 현관 계단 입구에서 노부부를 에워싸고 이들의 주머니를 뒤졌다. 할머니는 손을 뻗어보며 저항했지만, 강도들은 힘으로 제압하고 물건을 빼앗았다.
 
이때 집 안에서 노모의 비명을 들은 아들이 날이 넓고 긴 칼을 들고 맨발로 뛰어나오자 강도들은 줄행랑을 쳤다. 강도들은 집 근처에 세워놓은 차량으로 뛰어가 황급히 차를 탄 뒤 달아났다.
 
강도를 당한 할아버지는 현지 지역방송에 아내가 금줄을, 자신은 휴대전화와 열쇠를 빼앗겼다고 말했다.
 
건장한 체격의 아들은 “엄마의 비명을 듣고 뛰어나왔다”며 “내가 나오지 않았다면 부모의 상황은 더 나빠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번 사건의 동기가 인종주의인지에 대해선 아직 불분명하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한편 오클랜드에서는 최근 베트남 출신 부부 집에 강도가 들어 모아 놓은 돈 대부분을 빼앗기는 사건도 발생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