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방부, '부동산 투기' 조사대상 선별…"개인정보활용동의서 받을 예정"

중앙일보 2021.04.06 11:50
국방부 청사. 뉴시스

국방부 청사. 뉴시스

군 내부정보를 부동산 투기에 악용한 사례가 있는지 전수조사에 나선 국방부가 조사 대상자 선별을 마무리했다.
 
부승찬 대변인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군부대 이전, 기부 대 양여, 군공항 이전,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 등 4개 사업 관련 업무 담당자 전원에 대한 전수조사 특정화 작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부 대변인은 "이번 주까지 업무 담당자 전원에 대한 개인정보활용동의서를 받을 예정"이라며 "이후 국토교통부에 부동산 거래내역 조회를 의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조사 대상자는 현역 군인과 군무원 등 3000~4000명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전역자와 가족 등까지 포함할 경우 조사 대상은 더 늘어날 수 있다.
 
국방부는 군인과 군무원 당사자가 아닌 가족에 대해서도 개인정보활용동의서를 받아서 가능한 범위 안에서 조사할 방침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