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호영 “당 꾸준히 여론조사…국민 전체가 봉기 수준”

중앙일보 2021.04.06 10:07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오는 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전망과 관련해 “당은 꾸준히 정밀한 여론조사를 한다”며 “경제 파탄, 부동산 파탄, 위선, 내로남불 여기에 대해 국민 전체가 거의 지금 봉기 수준”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여론조사 공표 전 마지막 여론 조사에서 보면 20% 이상 차이 나는 데가 많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여론조사 공표 금지 기간에도 당은 꾸준히 정밀한 여론조사를 한다”며 “부동층이 2~3일 전에는 표심을 다 정한다, 그것이 틀린 적은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지지표 차이에 대해 “두 자릿수도 안정적인 두 자릿수”라며 “최소한 15% 이상 이길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앞서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은 “3% 내외 박빙 승부”라고 전망했다. 이와 관련해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희망 사항”이라고 언급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