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악관 "플로리다주, 유색인종에 백신 불균형 접종"

중앙일보 2021.04.06 07:17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이 플로리다주에서 유색인종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불균형적으로 접종되고 있다면서 이를 바로잡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5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플로리다 인구의 17%가 아프리카계 미국인이지만 그들에 대한 접종은 7% 미만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사키 대변인은 "정부는 단지 지도자의 조치나 행동 때문에 플로리다 주민에게 해를 입히지 않을 것"이라며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를 우회 비판했다.
 
그러면서 백신이 공평하게 배포되도록 보장할 조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5월까지 미국 성인이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하라고 각 주에 당부한 바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