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어준 또 찾은 박영선 "文 간절한 눈빛···우리가 이기고 있다"

중앙일보 2021.04.05 23:40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오른쪽)와 방송인 김어준. [사진 SNS 캡처]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오른쪽)와 방송인 김어준. [사진 SNS 캡처]

"저와 헤어질 때 문 대통령께서 보여주신 그 간절한 눈빛을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이 아립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5일 자신이 출마를 결심했을 당시를 회상하며 "이번 선거가 문 대통령 임기 중 마지막 선거"라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이날 방송인 김어준이 진행하는 유튜브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지역구 선거는 개인의 당락 문제인데 서울시장 선거는 진영 전체의 흥망성쇠가 달려있어서 마음이 굉장히 애절하다"며 "이 선거에서 승리했을 경우와 그렇지 못할 경우의 여러가지 일을 생각하면 집에 가는 길에 혼자 눈물이 난다"고 말했다. 그는 "집에 들어가는 길에 문재인 대통령, 또 내년에 치러야 할 대선 이런 것을 생각하면 막 눈물이 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박 후보는 "더군다나 상대가 맨날 거짓말만 하는 상황"이라고 주장하면서 "정권재창출을 하지 못하면 우리의 모든 가치가 다시 10년 전으로 후퇴할 수밖에 없다"며 "그러한 대한민국을 우리 아이들에게 물려주기를 바라느냐"고 호소했다.
 
박 후보는 사전투표가 마지막 날인 지난 3일 녹화된 이 프로그램에서 사전투표 승리를 주장했다. 그는 "사전투표율이 사상 최고로 높았다"며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느냐, 우리가 지금 이기고 있다. 투표해주시면 우리가 승리한다"고 말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