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서울·부산 모두 사전투표 크게 이겼다, 1% 싸움갈것"

중앙일보 2021.04.05 20:39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중앙선대위 수석대변인이 지난 2~3일 치러진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결과와 관련해 "서울과 부산 모두 크게 이긴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5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지금 역대 재보선 투표율 중에서 최고를 기록했다"며 "사전투표율이 높으면, 저희 당 후보에게 늘 유리했다, 크게 이겼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도 성향이면서 총선이나 지방 선거 당시 민주당 후보를 지지했던 유권자들이 선거 직전이나 초반에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사태로 정부와 여당에 상당히 비판적이었다"며 "그런데 선거가 본격화되면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에 대한 실망감이 상당히 커져 민주당 후보로 회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유세현장 분위기에 대해 "당보다는 후보를 보고 찍어야겠다는 유권자들이 많이 늘고 있었다"고 설명하며, 선거 결과에 대해 "그래서 우리 후보들이 날이 갈수록 선전을 하고 있다는 게 확연히 현장에서 느껴졌다. 이렇게 가면 결국 피 말리는 1% 싸움으로 갈 것 같다"고 예측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