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與 "생태탕집 아들 신변 보호하라" 진중권 "코미디를 해라"

중앙일보 2021.04.05 20:06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 연합뉴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내곡동 생태탕 식당’ 주인 아들 A씨를 ‘의인’이라 칭하며 “경찰이 안전 보호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하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후보가 박영선이 아니라 생태탕집 아들이냐”라고 지적했다.
 
지난 2005년 6월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자신의 어머니가 운영하는 식당에 와 생태탕을 먹었다고 주장한 A씨는 5일 기자회견을 예고했지만 돌연 취소했다.
 
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땅 측량의 진실을 밝힐 기자회견이 취소됐다. (A씨가) 신변 안전에 커다란 위협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진실을 말하고 있는 내곡동 경작인과 음식점 사장에게 오세훈 지지자들의 해코지 협박이 쏟아지고 있다는 것”이라며 “민주주의 사회에서 이런 무도한 짓이 벌어지고 있다니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했다.
 
진 의원은 그러면서 A 씨를 ‘의인’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는 “협박으로 진실을 틀어막으려는 야만적인 위협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라며 “경찰은 의인들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만반의 경호 대책을 즉시 강구할 것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황방열 박 후보 캠프 부대변인도 논평에서 “생태탕집 가족 같은 분들이 한국 민주주의를 지켜왔다”고 평하며 “국민의힘은 군사정권의 후예정당이고,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사찰한 정권을 만든 당 아니냐. 가족들은 그렇게 숨죽이고 있다가, 오 후보의 거짓말을 도저히 참을 수 없어서 그 두려움을 이기고 목소리를 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스1

이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에 대해 “어휴, 코미디를 해라”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 후보의 중대 결심이 고작 기자회견 취소? 박영선이 후보인 줄 알았는데, 출마하신 게 생태탕집 아드님?”이라고 비꼬았다. 이어 “그러니 경찰에 박영선 캠프가 아니라 생태탕집 아드님을 보호해 달라고 요청하는 것도 당연하다”라고 했다.
 
한편 A씨의 기자회견을 주관한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A씨와 (오 후보 처가 땅) 경작인 김 선생님이 오 후보가 하도 거짓말을 하니 기자들 앞에서 밝힌다고 하셨는데, 하도 악성 댓글에 시달리고 국민의힘쪽에서 공격해서 신분 노출 시 해코지가 두려워졌다며 기자회견 취소를 아침에 알려왔다”고 전했다.
 
A씨는 이날 기자회견 대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뉴스공장)에 출연해 불쾌한 심기를 드러냈다. A씨는 “국민의힘 측에서 '생떼탕이다' 등의 말을 하는 걸 보고 상당히 기분 나빴다”라며 “저희는 있는 얘기를 드린 거다. 근데 어머니(생태탕집 주인)가 공격을 받는 상황이 되니까 저도 너무 화가 나서 인터뷰를 요청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