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영선 지지 시민, 유인물 시장 배포…국민의힘 “경찰 고발”

중앙일보 2021.04.05 16:25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시민이 시장에 박 후보 홍보 유인물을 배포해 고발했다고 5일 국민의힘은 밝혔다. 사진 국민의힘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시민이 시장에 박 후보 홍보 유인물을 배포해 고발했다고 5일 국민의힘은 밝혔다. 사진 국민의힘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시민이 시장에 박 후보 홍보 유인물을 배포해 국민의힘이 고발에 나섰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5일 논평을 내고 “전날 송파 석촌시장에서 박 후보 지지자로 보이는 여성이 시장을 돌며 박 후보의 공약을 프린트해 불법적으로 배부한 행위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지인에게 한두장을 나눠주는 게 아닌 가방에 ‘소상공인 임대료 30% 지원, 5000만원 무이자 융자’라고 쓰인 홍보물을 가득 담아 시장 상인과 식당 등 소상공인을 상대로 배포했다고 한다. 공직선거법은 도화‧인쇄물을 배부‧첨부‧살포‧상영 또는 게시할 수 없도록 규정한다.  
 
김 대변인은 “이런 인쇄물의 배포는 명백한 불법 선거운동”이라며 “신고받은 송파구 의원이 송파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를 접수했으며 CCTV 등을 확보해 경찰 고발로 완료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불법행위는 외려 후보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민주당 지지자들은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역시 “전날 석촌시장 선거유세 과정에서 박 후보 공약이 담긴 불법 유인물을 확보했다”며 “민주당의 조직적 움직임인지 아닌지, 반드시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를 검찰에 추가 고발하고,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는 수사 의뢰했다. 민주당은 오 후보가 2005년 6월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가지 않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이어가는 건 허위사실 공표 행위에 해당한다는 입장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