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H공사, 2차 조사에서도 "땅투기 의심 직원·가족 없다"

중앙일보 2021.04.05 16:01
SH 서울주택도시공사

SH 서울주택도시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지난달 11일 발표한 1차 전수 조사에 이어 2차 조사에서도 토지 등 투기 의심 직원과 가족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5일 밝혔다.
 
SH공사가 이날 발표한 직원과 직원 가족의 토지 등 보상 여부에 대한 2차 조사 결과에 따르면, 고덕강일지구에서 토지 보상을 받은 직원 가족 1명 외에 투기 의심 사례는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면서 이번 1명도 해당 직원이 입사하기 전 부친이 토지를 취득한 것으로 확인돼 혐의가 없다고 SH공사는 밝혔다.
 
이번 2차 조사는 1차 때와 마찬가지로 SH공사 감사실에서 주관했으며, 개인정보 이용동의서를 제출한 직원과 배우자, 동거 및 비동거 직계존비속 6688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SH공사는 2010년 이후 공사가 시행한 14개 사업지구에서 토지 또는 지장물 보상을 받았는지를 보상자료와 직원 및 가족의 이름, 주민등록번호를 상호 대조해 조사했다.
 
앞서 SH공사는 지난달 11일 1차 조사 결과 발표에서 직원 가족 4명이 보상금을 받은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당시 2명은 허위영농서류 제출 건으로 이미 자체조사를 통해 2020년 1월 중징계 처리했고, 1명은 혐의 없음, 나머지 1명은 사실관계 확인 중이라고 SH공사는 설명했다.
 
SH공사는 나머지 1명에 대해 추가 확인한 결과, 직계존속이 지구 지정일 11년 전부터 보상지 인근에 거주한 사실 등으로 미뤄 투기 혐의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2차례에 걸친 조사를 진행한 결과 공사 직원과 가족들 중 토지 등 투기 의심사례는 발견되지 않았다"며 "3년 단위 순환보직과 보상시스템을 통한 주기적 조사, 감사실을 통한 암행감사 등 보상비리를 원천 차단한 것이 효과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향후 임직원 재산등록 등 후속 조치도 법령이 정비되는 대로 차질 없이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