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식목일 맞아 회양목 심어…꽃말은 ‘참고 견뎌냄’

중앙일보 2021.04.05 15:01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5일 마포구 서울복합화력발전소에서 열린 제76회 식목일 기념행사에서 학생들과 나무를 심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5일 마포구 서울복합화력발전소에서 열린 제76회 식목일 기념행사에서 학생들과 나무를 심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서울 마포구 서울복합화력발전소에서 열린 76회 식목일 행사에 참석해 나무를 심었다.
 
행사가 열린 곳은 우리나라 최초의 석탄화력발전소 ‘당인리 발전소’ 1~5호기가 있던 자리다. 청와대는 “탄소 중립과 친환경 에너지의 중요성을 강조하고자 이곳을 식목일 행사 장소로 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산림청장으로부터 ‘30년간 30억 그루 나무 심기’를 목표로 하는 도시 숲 조성 계획을 보고받았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30억 그루 속에는 국내에 심는 27억 그루, 남북협력을 통한 북한 지역에 나무 심기 약 3억 그루가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행사에서 어린이들과 함께 나무도 심었다. 나무 심기에는 ‘참고 견뎌냄’이라는 꽃말을 가진 회양목이 사용됐다. 청와대는 “코로나 극복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어린이들과 대화를 나누며 “숲은 우리 국토를 아름답게 만든다”며 “우리나라는 2050년까지 탄소 배출을 제로로 만든다는 목표를 세웠다. 그래서 50년까지 30억 그루의 나무를 심어 더 많은 탄소를 흡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식목일에는 대형산불로 큰 피해를 본 강원도 강릉을 찾아 나무를 심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