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與, 오세훈 고발장 제출…"양심 있다면 당장 정계은퇴 하라"

중앙일보 2021.04.05 14:57
국민의힘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5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고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민주당 김회재 법률위원장과 홍승권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오 후보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고 박 후보에 대한 수사의뢰 조치를 취했다.
 
민주당은 '오 후보가 내곡동 땅 문제와 관련해 측량을 입회했다는 목격과 증언이 다수 나오고 있어 허위사실공표죄에 성립한다'며 추가 고발장을 접수한 배경을 설명했다.  
 
김 법률위원장은 "내곡동 땅 투기 의혹이 사실이라면 정계에서 은퇴하겠다고 선언한 만큼 일말의 양심 남아있다면 지금 당장 서울시장 후보에서 물러나 정계 은퇴 선언하시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박 후보에 대해서는 엘시티(LCT) 재산 은폐 의혹, 국회 사무총장 시절 지인 특혜 의혹 등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며 수사를 의뢰했다. 김 법률위원장은 "6대 비리 게이트에 대해 오늘 오후 4시까지 해명을 요구했지만 묵묵부답"이라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이유를 설명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 대변인은 "오 후보와 박 후보 둘 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라며 "특히 오 후보, 박 후보의 허위사실 유포와 관련된 선거법 위반 행위는 당선 무효형의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당내) 법률위원회의 보고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해준·송승환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