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집단면역 선언 이스라엘군, 이젠 '마스크 벗기' 실험한다

중앙일보 2021.04.05 08:3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는 이스라엘 군인.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는 이스라엘 군인.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을 통해 ‘집단면역’을 선언했던 이스라엘군(IDF)이 개인용 방역 수단인 마스크를 벗는 실험을 진행한다.  
 
4일(현지시간) 예루살렘 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스라엘 보건부와 군 당국은 5일부터 일부 부대에서 마스크 미착용 실험에 착수한다.  
 
실험 대상은 코로나19 백신 2회차 접종을 마친 지 1주일이 지난 부대다. 감염 후 회복된 병사의 비율이 전체 병력의 90% 이상인 부대도 실험 대상에 포함됐다.  
 
군 당국은 1주일 단위로 실험 대상 부대의 코로나19 감염 상황을 보고하기로 했다.  
 
이들 부대에서는 향후 3개월간 야외 훈련과 활동 시 병사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다. 다만 군 당국은 실내 훈련과 활동 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한다고 강조했다.
 
실험은 발병률이 기준치 이하로 유지되는 경우에만 지속할 수 있고 급격하게 확진자가 늘어나는 경우에는 즉각 상황을 보고하고 중단해야 한다.
 
이스라엘에서는 지금까지 전체 인구(약 930만 명)의 56%가 넘는 525만7000여명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마쳤고, 52%에 육박하는 481만6000여명이 2차 접종을 완료했다.
 
특히 이스라엘군은 지난달 11일 전체 병력 가운데 백신접종 완료 자와 코로나19 감염 후 회복자를 합산한 인원 비율이 81%에 달한다면서 집단면역 도달을 선언했다. 당시 IDF는 접종률이 90%가 넘은 부대는 모임과 훈련도 재개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