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노원 세 모녀 살인' 혐의 20대 남성 구속영장 발부

중앙일보 2021.04.04 18:31
서울 노원구 중계동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모씨가 4일 오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김모씨는 지난달 23일 오후 5시30분쯤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뉴스1

서울 노원구 중계동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모씨가 4일 오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김모씨는 지난달 23일 오후 5시30분쯤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뉴스1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4일 살인 혐의를 받는 A씨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서울북부지법 박민 영장전담 판사는 이날 오후 6시25분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박 판사는 “도망 및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전했다.
 
세 모녀를 살해한 뒤 자해한 A씨는 수술을 받고 중환자실에 입원해 있다가 2일 퇴원한 직후 경찰에 체포돼 이틀 연속 조사를 받았다. A씨는 조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다.
 
A씨는 지난달 23일 오후 5시30분쯤 노원구 아파트를 찾아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친구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해 김씨를 검거했으나 당시 현장에서 김씨는 자해를 시도해 목 부위를 다쳤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