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인 "성폭력 후계자" 김영춘 겨냥…與 "인신공격 도넘어"

중앙일보 2021.04.04 18:14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선거 전 마지막 주말인 3일과 4일 각각 부산 해운대구 반여농수산물시장, 남구 이기대시장을 찾아 김영춘 후보, 박형준 후보 지원유세를 펼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선거 전 마지막 주말인 3일과 4일 각각 부산 해운대구 반여농수산물시장, 남구 이기대시장을 찾아 김영춘 후보, 박형준 후보 지원유세를 펼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자당의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를 '성폭력 후계자'라고 발언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도 넘는 인신공격이자 막말"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4일 부산에서 열린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 합동유세에서 "성폭력 사태로 물러난 오거돈 시장의 후계자를 뽑아서는 안되지 않느냐" "성폭력 후계자를 시장으로 절대 만들지 않을 것이라 확신한다" 등의 발언을 했다. 민주당 소속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으로 보궐선거가 열리게 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최인호 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번 4·7 재보궐 선거가 우리당 인사의 과오로 시작된 점을 무겁게 받아들인다"면서도 "그렇다고 해서 우리 후보에 대해 '성폭력 후계자'라고 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는 언어폭력"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저급한 막말로 경쟁 후보를 흠집내기 전에 박형준 후보의 의혹부터 밝혀야 할 것"이라며 "'자고 일어나면 또 다른 의혹이 나온다'는 박 후보가 부산의 시장이 될 자격이 있느냐"고 역공했다. 또 "떳떳하지 않은 사람에게 미래가 있을 수 없다"며 "부산시민과 국민 앞에 자당 후보들의 의혹부터 떳떳하게 밝혀달라"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