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일째 코로나 신규확진 500명대···1학기 전면등교 어려워지나

중앙일보 2021.04.04 16:32
지난해 11월 25일 오후 광주의 한 중학교 교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시설 폐쇄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1월 25일 오후 광주의 한 중학교 교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시설 폐쇄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1학기 내 전면 등교를 추진하던 교육부의 계획에 빨간 불이 켜졌다.
 
교육계에 따르면 부산시교육청은 내일(5일)부터 지역 내 각급 학교의 등교 인원을 전교생의 3분의 1(고교는 3분의 2) 이하로 제한한다. 지난 2일부터 부산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데 따른 조치다.
 
사우나 등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한 전북 전주시도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면서 학교 밀집도 기준을 3분의 1로 낮췄다. 경남 진주시와 충북 증평군 등 앞서 2단계 격상을 한 지방자치단체도 이를 연장하기로 했다.
 
비수도권을 중심으로 거리두기 격상이 이어지고 있지만, 전국 단위 감염 상황도 심상치 않다.  4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543명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30일 이후 5일 연속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500명을 넘었다.
 

학생·교직원 감염 증가

지난해 12월 30일 오후 대전의 한 중학교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학생들을 검사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지난해 12월 30일 오후 대전의 한 중학교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학생들을 검사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학생 감염이 늘고 있는 점도 교육 당국의 우려를 키운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서울 송파구의 한 고교에서 학생 1명이 확진된 데 이어 3일까지 학생·교직원 등 7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들의 지인·가족을 포함하면 총 12명이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구로구의 한 고교, 광진구의 한 중학교에서도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학교 간 감염 의심 사례도 발생했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세종시의 한 초등학교 교직원이 확진된 이후 근처 초등학교 3개와 고교 1곳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총 확진자는 31명으로 학교 간 감염이 의심되는 상황이다. 
 

교육부 "예상했던 일…등교 확대 변함없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2월 26일 서울 광화문 서울청사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갖고 있다. 김상선 기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2월 26일 서울 광화문 서울청사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갖고 있다. 김상선 기자

 
이 같은 상황이 이어지면서 교육부가 추진하는 1학기 내 전면 등교가 어려울 수 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 2월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유치원과 초등 1·2학년 외에 다른 학년의 등교 확대가 적어도 1학기 안에는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확진자가 오히려 늘면서 교육부 의지대로 등교 인원을 늘릴 수 있겠느냐는 우려가 나온다.
 
교육부는 아직 등교 확대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는 입장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일부 지자체의 학교 내 밀집도 강화는 거리두기 격상에 따른 조치"라며 "현재의 기준을 따랐을 뿐 등교 기준 자체를 바꾼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확진자 수 증가는 지난해 이미 경험했기 때문에 예상했다"며 "학교를 닫으면 잃는 게 더 많다는 공감대를 이뤘기 때문에 등교 확대는 차질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