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조용철의 마음 풍경] 꽃비 내리는 날

꽃비 내리는 날

중앙일보 2021.04.04 07:00
꽃비가 내린다.
하얀 눈처럼 소리 없이 쌓인다.
은빛 찬란한 꿈같은 시간
벚나무는 조용히 눈물을 떨군다.
 
하루아침에 피었듯이
하룻저녁에 지는 것이 운명인 것을.
이제 자리를 내주어야 할 때,
축복의 꽃잎을 뿌려준다.
 
생명을 부르는 꽃비
지는 것은 생명을 얻는 것.
한 해 농사 씨 뿌리는 일이다.
죽는 것이 곧 사는 것이다.
촬영정보
예년보다 일찍 벚꽃이 피었나 싶더니 주말에 내린 비로 금방 지고 말았다. 앞다퉈 피는 꽃을 촬영하기 좋은 계절, 지는 꽃에도 관심을 가져보자. 토요일 안양 평촌 거리에서 스마트폰으로 촬영했다. 갤럭시노트9. 

관련기사

 
기자 정보
백종현 백종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