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닐장갑 벗고 '엄지척'…방역위반 고민정 "부적절 행동 송구"

중앙일보 2021.04.03 21:12
 2일 사전투표 후 엄지에 도장을 찍은 '인증샷'을 페이스북에 올린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 사진 고 의원 페이스북

2일 사전투표 후 엄지에 도장을 찍은 '인증샷'을 페이스북에 올린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 사진 고 의원 페이스북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후 인증샷을 올렸다가 방역수칙 위반 논란이 불거진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고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앞으로 코로나 방역수칙에 따른 권고사항을 더 철저히 지키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고 의원은 지난 2일 자신의 동네인 서울 광진구 구의동에서 사전투표를 마친 뒤 페이스북에 ‘인증샷’을 올렸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고 의원 엄지에 빨간색 도장이 찍힌 것을 두고 방역수칙 위반 지적이 나왔기 때문이다. 앞서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우려 차단을 위해 투표소에서 비닐장갑을 착용하는 등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한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