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이 구역의 미친X는 나야…독설에 뻔뻔함 더한 빈센조 전여빈

중앙일보 2021.04.03 11:01
3일 J팟에 공개된 팟캐스트 '배우 언니' 5화에선 드라마 '빈센조' 열혈 변호사 전여빈을 집중 리뷰했다. [사진 배우 언니]

3일 J팟에 공개된 팟캐스트 '배우 언니' 5화에선 드라마 '빈센조' 열혈 변호사 전여빈을 집중 리뷰했다. [사진 배우 언니]

“이탈리아에선 마피아만 마피아짓하죠. 한국에선 전부 다 마피아에 까르텔이에요.”

드라마 '빈센조' 독야코믹 몸던진 전여빈
인디계 괴물 신인, 넷플릭스 여신 발돋움

지난달, 방영 4회만에 시청률 10%를 기록한 20부작 드라마 ‘빈센조’(tvN),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 빈센조 역 송중기와 함께 독종 변호사로 주목받는 배우 전여빈의 대사입니다. ‘열혈사제’(SBS), ‘김과장’(KBS2) 박재범 작가의 이 신작 드라마에서 그는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부패기업에 맞선 변호사 홍차영 역인데요. 악은 악으로 쓸어버린다는 지론답게 악마같은 독설에 마녀의 집요함, 닳고 닳은 뻔뻔함까지 겸비해 요샌 주인공 송중기를 제치고 ‘전여빈센조’란 말까지 생겼다죠.  
‘이 구역의 미친X는 나야’식 광기부터 온몸 던진 블랙코미디까지. 송중기표 누아르, 두 얼굴 역 옥택연표 스릴러를 오가는 드라마에서 그는 팔색조 매력으로 숨통을 틔웁니다. 
 

독립영화의 '괴물 신인', 넷플릭스 여신으로

'빈센조' 전여빈 [사진 tvN]

'빈센조' 전여빈 [사진 tvN]

천만영화 ‘극한직업’ 이병헌 감독의 드라마 ‘멜로가 체질’(JTBC)에서 죽은 연인을 산사람처럼 데리고 다니던 다큐멘터리 감독 이은정 역으로 기억하는 이도 많죠. 독립영화에선 진작에 ‘괴물 신인’으로 불렸습니다. 배우 문소리 연출 데뷔작 ‘여배우는 오늘도’에서 될성부른 후배 배우로 꼽혔고, 독립영화 ‘죄 많은 소녀’에선 어둠과 불덩이를 한꺼번에 삼킨 듯한 고등학생 연기로 2017년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배우상을 비롯해 이듬해까지 신인상을 휩쓸었죠.
영화 '죄 많은 소녀'. [사진 CGV아트하우스]

영화 '죄 많은 소녀'. [사진 CGV아트하우스]

강원도 토박이다운 ‘강릉 사투리’ 뮤지컬로 대학에 합격해 지역신문 기사까지 났고 극단 막내 스태프 시절 장진 감독을 뜨끔하게 만들기도 했던 전여빈. 늦깎이 열정 속에 주연급으로 성장한 그가 오는 9일 넷플릭스를 통해 세계 190여개국에 공개될 주연 영화 ‘낙원의 밤’에선 사격액션까지 소화한 느와르 연기를 선보입니다. ‘인간수업’ 진한새 작가의 차기 넷플릭스 드라마 ‘글리치’ 주연도 그입니다.
시선 강탈한 ‘빈센조’ 속 명장면에 더해, ‘덕통사고’ 제대로 일으킬 전작 엄선 OTT(온라인 스트리밍 플랫폼) 관람 가이드까지. 팟캐스트 ‘배우 언니’가 준비한 5화 ‘한국에 없던 조커카드 ‘빈센조’ 전여빈’ 편(https://news.joins.com/Jpod/Channel/7)에서 지금 들어보시죠.

 

관련기사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기자 정보
나원정 나원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