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韓美日 안보실장 "북 비핵화 협력 재확인, 유엔 결의 이행 필요"

중앙일보 2021.04.03 08:30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앞줄 가운데)과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앞줄 오른쪽),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이 2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 해군사관학교에서 3자협의를 위해 만나 이동하고 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트위터 캡처]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앞줄 가운데)과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앞줄 오른쪽),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이 2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 해군사관학교에서 3자협의를 위해 만나 이동하고 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트위터 캡처]

한·미·일 3국의 안보실장은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 협력을 통한 공동대응 의지를 재확인하고, 북한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유엔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이 필요하다는 점에 합의했다.
 
2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대면 회의에서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은 이같이 합의하고, 회의 뒤 백악관이 배포한 한·미·일 안보실장 언론성명을 통해 이를 밝혔다.
 
3국 안보실장은 성명에서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를 협의하고 인도태평양 안보를 포함한 공동 관심사를 논의하기 위해 만났다"며 "공동의 안보 목표를 보호하고 진전시키기 위해 협력하겠다는 확고한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관한 우려를 공유했다"며 "비핵화를 향한 3국 공동의 협력을 통해 이 문제를 대응하고 해결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또 핵확산 방지와 한반도에서 억지력을 강화하고 평화와 안정 유지를 위해 협력하는 데 있어 북한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완전한 이행 필요성에 합의했다고 했다.
 
한편 이와 함께 3국 안보실장은 한국 이산가족의 재회와 (일본인) 납북자 문제의 신속한 해결에 관한 중요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성명은 "미국은 한국과 일본 양국에 지속적인 동맹의 헌신을 재확인했다"며 "일본과 한국은 국민과 지역, 전 세계의 안보를 위해 그들의 양자 유대와 3자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향후 전염병 대유행 예방, 미얀마 민주주의 즉각적 복원 촉진 등을 논의했다면서 "유대관계를 강화하고 공동의 민주적 가치에 기반한 공동 비전을 진전시키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