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전기차에 쓴 돈만 68조원···조바심 난 美가 노리는 허점

중앙일보 2021.04.02 22:00
중국과 미국이 차세대 산업 주도권을 놓고 치열한 경쟁에 나선 가운데 전기차 시장에서의 경쟁도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미-중 패권 경쟁은 어디로] (6) "전기차 곧 중국이 앞설라" 美 조바심 나는 이유

[사진 셔터스톡]

[사진 셔터스톡]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자동차 시장은 침체기를 맞았지만 전 세계 전기차 판매량은 전년 대비 44.6% 증가할 정도로 이 시장이 중요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미국에서 ‘전기차 위기론’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현재로선 미국 자동차 업체 테슬라의 점유율이 압도적이지만 앞으로 중국에 주도권을 빼앗길 수 있다는 비관적인 전망마저 나오고 있다. 실제 지난해 미국과 중국에서의 전기차 판매량을 보면 중국이 압도적으로 많다. 2025년에는 전 세계 전기자동차 절반이 중국에서 팔릴 것이란 이야기가 나온다.
 
[사진 셔터스톡]

[사진 셔터스톡]


중국 정부의 목표도 크다. 206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고 선언하고 2035년까지 내연기관 차량 생산을 중단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전기차, 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차 시대를 주도하겠다는 야심이 아닐 수 없다.  
 
미국 CNBC 방송은 최근 보도에서 “그간 중국 정부가 전기차 산업 지원을 위해 쓴 돈만 최소 600억 달러(약 68조 원)”라며 “점점 더 많은 이들이 중국이 전기차 리더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짚었다.
 
왜 이런 분석이 나오는 것일까.  
 
중국 정부는 약 10년 전부터 이 시장의 주도권을 쥐겠다는 계획으로 움직여왔다. 전통적인 자동차 산업에서는 미국이나 유럽을 따라잡을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CNBC는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중국만큼 전기차 지원 정책을 전방위적으로 밀어붙이는 나라는 세계 그 어느 곳에도 없다”며 중국 정부의 정책이 주효했다고 설명한다. 심각한 대기오염에 대한 문제의식이 점점 커진 것도 이유다. 세계 최대 석유 수입국으로서의 조바심도 한몫했다.   

[사진 셔터스톡]

[사진 셔터스톡]

 
중국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은 일단 ‘돈’이다.  
 
자동차 제조업체는 물론 공급업체, 소비자 등 시장 참여자 모두에게 지원금 등 여러 혜택을 준다. 강제성도 띤 정책도 여럿이다. 제조업체에 매년 일정 비율 이상의 친환경차를 생산해야 한다는 ‘쿼터’를 주고 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경우엔 벌금을 부과하는 식이다. 한마디로 “정부가 만든 시장”(CNBC)이다.  
 
뿐만 아니다. 배터리에도 열심히 투자 중이다. 지난 1월 전 세계 배터리 시장에서 중국 CATL이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성과가 뚜렷하다. 전국에 광범위한 충전 네트워크도 마련 중이다. ‘표준’도 얼추 마련돼 어떤 전기차를 이용하든 충전 인프라를 쉽게 이용할 수 있다. 미국과 다른 점이다.  
 
미국 정부는 바짝 긴장하고 있다.  
 
[사진 셔터스톡]

[사진 셔터스톡]

 
미국 정부는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이루겠다고 선언하고 충전 인프라 등을 대대적으로 확충하겠다는 발표를 내놨다. GM 등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도 칼을 갈고 있다. 미국 내 전통 업체와 신생 업체들의 경쟁도 시작됐다. 그러나 갈 길이 멀다는 게 미국 언론들의 평가다.  
 
우선 미국은 중국만큼 ‘정부 주도적’으로 시장을 움직이기 쉽지 않다.  
 
CNBC는 “중국은 ‘오염을 줄이라’고 명령할 수 있고, 보조금도 양껏 뿌릴 수 있지만 미국은 다르다”고 설명한다. 소비자의 성향도 다르다. 중국인들이 저렴한 소형 전기차에 매력을 느끼는 반면 미국 사람들은 여전히 대형 내연기관 차량에 더 관심이 많다.  
 
리오토 [사진 홈페이지]

리오토 [사진 홈페이지]

 
현재 미국이 노리는 것은 중국의 ‘허점’이다. 지원금으로 커진 시장엔 한계가 있는 데다, 지원금은 영원히 지속될 수 없다고 보는 것이다. ‘과연 보조금을 줄인 후 자발적으로 전기차를 사겠다고 나설 소비자가 얼마나 될까’라는 여유다.  
 
무엇보다 중국 전기자동차 업계의 발목을 잡고 있는 것은 ‘품질’이다. 자동차, 배터리 품질로만 따지면 여전히 ‘세계 최고’가 되기 위해 갈 길이 멀다는 평가가 나온다. 미국과 유럽 전통 강자들이 공략하는 것이 바로 이 부분이다.  
 
그렇다면 승자는 누가 될까.  
 
아직은 알 수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전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율이 여전히 매우 작기 때문이다. 중국에서도 미국에서도 “더 늦으면 안 된다”는 목소리가 커지는 이유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