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朴, 吳에 '중대결심' 으름장···진중권 "바둑판 엎겠다는 것"

중앙일보 2021.04.02 20:53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박영선 캠프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박영선 캠프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측은 2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 후보 측의 ‘중대 결심’ 발언에 대해 “선거가 급해지니 민주당이 ‘기억 농단’을 통한 억지 네거티브에 화력을 다 쏟고 있다”고 비판했다.
 
선대위 김예령 대변인은 논평에서 “실체 없는 네거티브를 중단하라”라며 “민주당은 ‘원칙 있는 패배‘’를 준비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박 후보 캠프의 전략기획본부장인 진성준 의원은 이날 오후 오 후보의 내곡동 셀프보상 의혹과 관련해 긴급 성명을 발표하고 “본인이 공언한 대로 물러나는 게 도리”라면서 “상황에 따라 중대 결심을 배제할 수 없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그는 중대 결심을 묻는 추가 질문에는 “두고 보시라”고만 답했다.
 
이같은 진 의원의 발언에 대해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는 이날 오후 SNS에서 “생각보다 표차가 크게 나는 듯”이라며 “니가 사퇴 안 하면 내가 사퇴하겠다는 얘기겠죠. 대패해 망신당하기보다는 바둑판 자체를 엎어버리겠다는 얘기”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