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동산 투기만 나오면 다 쳐내는 與…이번엔 광양시장 제명

중앙일보 2021.04.02 16:38
정현복 전남 광양시장. 연합뉴스

정현복 전남 광양시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시장 직위를 이용해 부동산으로 이득을 취했다는 의혹을 받는 정현복 전남 광양시장을 2일 제명했다.
 
민주당은 이날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어 정 시장에 대한 비상징계를 의결해 제명 조치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전남도당은 정 시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한 당 윤리감찰단 직권조사를 요청했다. 하지만 정 시장이 이에 불응, 탈당 의사를 내비치자 당 지도부 차원에서 제명을 결정했다.
 
정 시장은 본인과 아들, 부인 소유의 땅을 통과하는 도로를 개설해 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정 시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이번에 제기된 부동산 논란과 관련해 조금이라도 부끄러운 일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이어 "확인되지 않거나 사실과 다른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지역의 민심을 편 가르고 명예를 훼손시키는 행위에 대해서는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