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대 여자화장실서 불법 촬영…20대 보안업체 직원 덜미

중앙일보 2021.04.01 22:56
서울대학교 정문. 연합뉴스

서울대학교 정문. 연합뉴스

 
서울대 여자화장실에서 불법 촬영한 보안요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1일 서울 관악경찰서는 서울대학교에서 여자화장실 안을 몰래 촬영한 20대 보안요원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7시 40분께 서울대학교 해동학술관 지하 여자화장실에서 휴대전화를 이용해 칸막이 건너편에 있는 여성을 몰래 촬영한 혐의(성폭력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를 받는다.
 
경찰은 피해 여성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며 화장실 인근 CCTV로 A씨를 특정해 붙잡았다.
 
A씨는 서울대 CCTV 관리 등을 맡고 있는 하청업체 소속 보안요원으로 사진을 촬영한 후 화장실 인근에 있던 보안업체 사무실로 도망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호기심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를 포렌식하는 등 불법 촬영물이 있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