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與 시의원만 101명" 논란에…이낙연 "그게 무슨 협박이겠나"

중앙일보 2021.04.01 21:59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최근 유세 현장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시의원 109명 중 101명이 민주당인데 싸워서 이기겠느냐”고 말해 논란이 된 데 대해 “그게 무슨 협박이겠냐”고 일축했다.
 
이 위원장은 1일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서 “의회는 어디나 다수결의 원칙이 있는 건데, 다수결의 원칙을 말하는 것이 어떻게 협박이겠냐”며 이같이 밝혔다.
 
진행자가 ‘힘들고 어려울 것이라는 취지였느냐’고 묻자, 이 위원장은 “그럼요”라며 “그리고 의회와 협력해 시민들을 위해 뭔가를 하겠다, 나 같으면 그렇게 말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적어도 시장이 되겠다고 하면 누구나 다른 당과 잘 협의하겠다든가 그렇게 말하는 게 상식”이라며 “심판하겠다, 그러면 당연히 의원들도 그에 대해 방어적 자세가 되기 쉽다”고 발언 취지를 설명했다.
 
앞서 이 위원장은 지난달 31일 서울 강서구 화곡역 유세에서 오 후보를 겨냥해 “어떤 사람은 ‘정권 심판해야 한다’고 말한다”며 “그런데 이번에 뽑히는 시장은 임기가 1년짜리다. 문재인 대통령 임기와 비슷하고 시의원, 구의원, 구청장과 임기가 다 같은 날 끝난다”고 말했다.
 
이어 “싸움을 하면 문 대통령과 싸워야 하고 정부하고 싸워야 하고 시의회하고 싸워야 한다”며 “시의회만 해도 시의원 109명 중 101명이 민주당이다. 싸워서 이기겠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임기 1년짜리 시장, 그 1년을 황금처럼 귀하게 쓰면서 날마다 일만 하겠다는 시장이 있고 날마다 싸움이나 하면서 보내겠다는 시장이 있다면 그중에서 누구를 골라야 하냐”며 “저 같으면 일만 하겠다는 시장을 고를 텐데 그 시장이 누구냐”고 박영선 민주당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