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NSC개최 “미얀마 상황 악화시 우리국민·기업 신속한 철수 지원대책 강구”

중앙일보 2021.04.01 19:27
정의용 외교부 장관. 사진공동취재단

정의용 외교부 장관. 사진공동취재단

 
청와대는 1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미얀마 사태와 한반도 문제를 논의했다.
 
이날 상임위 회의는 한미일 안보실장 협의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서훈 국가안보실장을 대신해 문재인 정부 초대 국가안보실장 출신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주재했다.  
 
상임위원들은 최근 미얀마 사태와 관련해 미얀마 군경이 자국민 사상 등 용납할 수 없는 폭력을 행사하고 있는 데 대해 강력히 규탄하고 유혈 진압을 즉각 중단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
 
이어 미얀마의 민주적 헌정질서가 조속히 회복되도록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여 책임 있는 역할을 계속 수행하고 현지 우리 국민과 진출기업의 안전 확보와 상황 악화 시 신속한 철수를 지원할 수 있는 대책을 적극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상임위원들은 한반도와 지역 안보정세를 점검하고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 정착을 위한 유관국 간 대화가 조속히 재개돼야 하며 이를 위해 유관국들 모두가 협력적 자세로 관련 노력을 강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의견을 모았다.
 
특히 한미 양국간 외교‧국방장관회담 및 2+2 장관회의에 이은 안보실장 방미 등 각급의 긴밀한 협의를 평가하고, 이를 바탕으로 “조율되고 포괄적인 대북 전략을 조속히 마련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경주하는 가운데 주변국들과의 소통과 협력도 강화해 나가자”고 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