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중앙지검, 부동산 투기사범 전담수사팀 구성…23명 투입

중앙일보 2021.04.01 14:02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유리창에 검찰 깃발이 비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유리창에 검찰 깃발이 비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이 총 23명을 투입해 부동산 투기사범 전담수사팀을 구성했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대검찰청의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총력 대응’ 지시에 따라 이날 전담수사팀을 구성했다.
 
전담수사팀은 형사8부장과 범죄수익환수부장을 포함한 검사 10명, 수사관 13명 등 총 23명으로 구성됐다.
 
전담수사팀은 직접수사 대상 사건에 대한 수사 및 최근 5년간 처리한 부동산 투기 관련사건 기록을 점검할 예정이다. 아울러 경찰과의 협력 아래 영장 및 송치사건 처리, 투기로 인한 범죄수익 환수 등 업무를 맡는다.
 
대검은 지난달 30일 전국 43개 지검·지청에 부동산 투기 근절 관련 총력 대응을 지시했다. 대검은 전국 검찰청에 1개 부(部)급 규모의 전담 수사팀을 편성하기로 했다. 또 5년간 공직자 연루 및 민간 부동산 투기사범 처분 사건 기록을 살펴 이미 처분이 끝난 사건도 재검토 과정에서 추가 수사와 처분 변경 여부도 결정하라고 했다.
 
조남관 검찰대행은 전날 진행된 ‘전국 검사장 화상 회의’에서 “과거 투기 세력들이 새로운 개발 사업에도 참여했을 가능성이 높다”며 “이러한 관점에서 기획부동산 등 투기 세력들을 발본색원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