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野 "천안함 용사들 통곡할 판…北에 면죄부 주고 싶은건가"

중앙일보 2021.04.01 11:54
제6회 서해수호의 날 이자 천안함 폭침 11주기인 지난달 26일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46용사 묘역을 찾은 유족과 장병들이 고인들을 추모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제6회 서해수호의 날 이자 천안함 폭침 11주기인 지난달 26일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46용사 묘역을 찾은 유족과 장병들이 고인들을 추모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대통령 직속 ‘군 사망사고 진상규명 위원회(규명위)’가 천안함 폭침 사건에 대한 진상 조사에 나선다는 소식에 야당 의원들이 비판하고 나섰다.
 
1일 국민의힘 국방위원들은 성명을 내고 "나라 꼴이 말이 아니다"라며 "이번 천안함 재조사의 발단이 천안함 좌초설, 음모론을 끊임없이 제기한 당시 민주당이 추천한 신상철 전 천안함 사건 민군합동조사단 조사위원에 의해 결정됐다는 것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천안함 46용사가 하늘에서 통곡할 판"이라며 2010년 3월 26일 북한의 어뢰에 의한 폭침으로 46명이 사망했다는 당시 국제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5개국 국제합동조사단은 2010년 5월 과학적·전문적 조사를 통해 북한 책임이란 점을 명확히 밝혔고, 당시 국방부는 폭침 주범이자 대남 무력 도발을 주도했던 인물로 북한 정찰총국장 김영철을 지목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국민의힘 국방위원들은 "북한의 천안함 도발에 면죄부를 주고 싶은 것이 문재인 정부의 본심인지 묻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직속기관이 나서서 재조사에서 나서는 것은 무분별하고 몰상식하다"라며 "군 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의 천안함 재조사 철회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국방위원들은 천안함 생존 장병들에 대한 의료 및 취업지원, 천안함 폭침과 관련하여 장병들에 대한 명예훼손 시 처벌할 수 있는 '천안함 생존 장병 지원 등에 관한 특별법', 천안함 재조사 철회 결의안 추진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제6회 서해수호의 날 이자 천안함 폭침 11주기인 지난달 26일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46용사 묘역을 찾은 유족들이 고인들을 추모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제6회 서해수호의 날 이자 천안함 폭침 11주기인 지난달 26일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46용사 묘역을 찾은 유족들이 고인들을 추모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유승민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장도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4·7 보궐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서울동행 회의에서 "세상에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나"라며 "전준영 천안함 생존자 예비역전우회 회장은 오늘 새벽 '나라가 미쳤다. 유공자증을 반납하고 패잔병으로 조용히 살아야겠다고 쓰고 자기 몸에 휘발유를 뿌리고 청와대 앞에서 죽고 싶은 심정'이라고 했다. 이 진상조사를 지금 즉각 중단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황규환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상근부대변인도 이날 오전 논평을 내고 "천안함 전사자 사망 원인 재조사는 용사들의 숭고한 죽음조차 폄훼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